150922

- 정신없는 한주를 보내고 정신을 차려보니 화요일이었다.

이러고 있을때가 아닌데... 바쁜데 정신이 돌아오지 않아 노는 중


- 오른쪽 위 사랑니에 이어 아래 사랑니도 나고 있는거 같다.

아무래도 뽑으러 가야되겠는데.. 무서워서 ㅠㅠ

나면 가야지......


- 지난 주 수요일에는 간만에 접대(?)를 받았는데

계열사 얘기 들어보니까 회사에 대한 로열티가 올라가는 효과가 있었다.

근데 그러면서도 살짝 걱정되는게 내가 여기에서 안주하면 어쩌지 싶더라...

애써 굴러온 복을 차버릴 필요는 없겠지만, 나름 뭔가 움직여야 하지 않나...


- 주말에는 승진시험 공부를 했다.

금요일에는 한다고 말하고 땡땡이를 치긴 했지만...

토요일 일요일에는 나름 빡세게 공부해서 그래도 공부량은 좀 되는거 같다.

사실 이승환 빠데이 실황 중계도 보고, 기아 야구도 보고, SSL 결승전도 보긴했다.

그래도 이틀동안 16+시간 공부했으니 적은 양은 아닌데...

시험 공부는 나름 재밌더라. 요즘 공부를 한적이 없어서 그런지 암기도 할만하고..

이건 좀 웃긴 얘기인지 모르겠으나

나이 먹고 머리가 좀 나빠지니까 암기가 더 잘되어서 놀랐다.

뭔가 집중력이 자동으로 올라갔어.. 머리가 나빠지면서 ㅠ


- 이승환 빠데이는 참 감동이었다.

서태지, 김동률 라이브 앨범 보면서 그들의 팬은 행복하겠다 했는데

이승환 빠데이 보고나니 ㅋㅋ 그렇지 나에게는 이승환이....

뭐 이래저래 풀타임으로 다보지는 못했지만, 좋은 공연이었다.

나중에 올라오는건 왠지 엑기스만 나올거 같아서 아쉽다.

날잡고 처음부터 끝까지 다보고 싶은데....


- 시험은 월요일날 봤는데, 나름 잘본거 같다. 암기 못하던 나를 기억하다가 보니

암기시험을 그정도 본 것으로도 감동했다.

사실 암기 잘하는 사람이었으면 다 맞았을 시험이지만, 그래도 다쓴게 어딘가..

처음에는 떨어질거라고 확신했지만... (실수도 있었고 좀 틀리기도 했고)

생각해보니 승진시험인데 대충 붙여줄거 같기도 하닼ㅋㅋ


- 핸드폰 명의를 드디어 바꿨다. 매년 20~30만원의 돈이 더 나가긴하겠지만.

너무 불편하기도 하고... 와이프가 너무 불편해 해서 방법이 없었다.

G pro2를 잡았으면 더 좋았겠지만.. 못잡아도 이제는 상시 대기 상태니

언제라도 특가 나오면 잡을 수 있다는 장점은 있는거 같다.

지프로2는 엄하게 나는 못잡고 장인어른만 태워드림 ㅠㅠ


- 핸드폰 명의가 바뀌니 할일이 많아서 이것저것 했다..

멤버쉽도 리셋되었고.. 뭐 나름 괜찮은거 같다 후후후

이제 본인인증을 핸드폰으로 편하게 한다는게 꿀이지...


- 일요일에 와이프가 다시 찬율이를 데리고 포항으로 내려갔다.

와이프 보내주고 회사에서 공부하고 일요일 저녁에 집에 왔는데

우울증 걸리는지 알았다. -_-....

정신 없고 바빠서 일단 이틀은 갔는데

엄청난 집안일을 남기고 가셔서 일단 압박잌ㅋㅋㅋ

챙겨 먹을 것도 많고 할일도 많아 졌다 ㅠㅠ

이번 추석은 나홀로 쓸쓸히 보내게 되지 않을까 싶은데...


- 이렇게 되면 와이프하고 둘이 시간을 많이 보내야할텐데

이런저런 것들을 많이 준비해야할 것 같다.

다시 신혼이 오는건가.... 좋은 일이긴 한데 음.. 찬율이도 잘 챙기고 싶은데

우리의 역량이 여기까진가 싶어서 좀 씁쓸하기도 하고

처가에 좀 많이 미안하기도 하고 이런 저런 생각이 든다.


- 와우 토큰 시스템도 어느정도 정리되었다고 하니

기쁜 마음으로 다시 와우나 할까..

어제는 그냥 이것저것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그래도 일단 확정된 건 열흘이니까 알차게 보내야지...


- 할 일이 많다.

개인적으로도 할 일이 많고, 회사에서도 할 일이 많고..

크게 빵꾸내지말고 잘 수습하는 일주일이 지나고 추석이 되었으면 좋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트위터